To. 사랑하는 남편에게

매일 받기만 한 편지 처음으로 써보는 것 같네..

우리가 만난지 10년이 넘었네.

긴 10년동안 좋았던 기억도 많고 싸웠던 기억도 많았고 우리 둘에서 시작해서 셋으로 윤호까지 완전체 가족이 되기까지 많이 참아주고 도와주고 이해해줘서 너무 고마워.

편지 쓰는게 정말 쑥스럽네…

2021년 우리 가족 더 행복하고 웃음만 가득한 가족으로 같이 노력하면서 행복하게 살자♥

옆에서 항상 챙겨주고 사랑도 많이 해줘서 정말 고맙고 사랑해 ♥

언제 어디에 있든 항상 듬직한 남편이 되어줘서 고맙고 우리 세가족을 위해 열심히 살아준 것도 고맙고, 내 바람에 다시 회사생활한다는 어려운 결정해 준 것도 감사하게 생각해요.

든든한 남편이 되어줘서 고맙고 평생 함께해줘서 감사하고 사랑합니당♥

-마누라 올림

To. 당신에게

연애한지 5년, 결혼한지 5년, 20대 초반에 나를 처음만나 벌써 함께 한지 10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네. 연애초반에 학생이었던 나였고 당신은 직장인으로서 부족할 것 없었던 때였는데도 나를 선택해주고 지금은 한 가정의 엄마로 제 2의 삶을 살고있는 당신에게 미안하고 감사한 게 너무도 많다.

아이를 간절히 바랐던 당신은 결혼후에도 3년이라는 시간을 힘겹게 보냈고, 그 모습을 가장 가까운곳에서 지켜봤던 나는 항상 당신에게 감사한 마음이 차고 넘칠뿐이야.

항상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어. 내가 만약 당신을 만나지 않았더라면 지금의 내가 있었을까 항상 생각해~

마음 속에 담아두기만 하고 감사함을 표현 못하는 남편이지만, 진심으로 당신과 우리 윤호는 나에게 있어 항상 1순위이라는 것은 변함없어.

앞으로도 우리의 가정에 행복이 가득하길 바라고 새로운 2021년에도 부족함 없이 서로 이해하고 아끼고 사랑하자.

나의 아내, 윤호의 엄마로 옆에 있어주어서 항상 감사합니다♥

-남편이 올림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