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icker

[댓글솔루션]벨소리에 심장이 벌렁벌렁

그림5

belief_스마트폰의 발달로 인한 현상으로 지극히 정상적이라 생각합니다. 평소에 사람들과 대화하는 시간을 갖도록 노력해보세요 ㅎㅎ 아무래도 자주 대화를 해야 말이 잘 나오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communication_통화공포증으로 고민하신다면 약간의 수고를 감수하더라도 직접 만나서 소통하시면 서로에 대한 공감대도 형성되고 전화통화보다 Communication효율성이 높아 빠르게 소통할 수 있습니다. 만남 이후 전화통화로 소통 시 통화공포증이 최소화 될 것입니다. 제 경우 이렇게 해서 통화공포증을 해결했습니다. 지금도 전화나 SNS보다는 직접 만나서 의견도 듣고 역지사지 입장에서 공감하고 소통하고 있습니다.

phobia_콜 포비아 여기 또 있습니다! 전화통화는 특히 제가 말실수 할까봐 걱정이 되어서 더 무섭게 여겨져요. 예전에는 “~~~하려고 전화드렸습니다.” 정도까지의 풀 대본을 썼는데, 요즘은 꼭 언급해야 하는 키워드 정도만 적어서 통화하려고 하고 있어요. 다른 동료분들 통화하시는 것 들으면서도 많이 배우고 있습니다. 저런 상황에서는 이런 질문을 해야하는구나, 저렇게 대응해야 하는구나, 이렇게요. 조금씩 바꾸어 나간다면, 언젠가는 화려한 언변(?)이 저를 감쌀 수 있…겠…죠…? 전화가 무서운 모든 분들, 화이팅입니다!!!!

deep breathing_일단 전화가 오면 저도 모르게 긴장을 하게 되는데 저는 심호흡을 크게 한번 쉬고 받습니다. 그럼 약간 말도 더 잘나오고 긴장도 덜하더라구요 ㅎ

situational play_저는 이럴 때를 대비해 직장동료나 친구들과 상황극을 만들어 연습해 봅니다. 2인 이상과 함께 각자 다른 역할로 상황을 만들어서 돌발상황이 생겼을 때 답변을 어떻게 할지 예측하여 극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