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icker

[네패스 북 소믈리에]우리가 살아가는 삶의 좌표를 제시하는 코칭북

배움에는 끝이 없다 했다. 지식, 생각, 표현하는 방식까지 아직도 배울 것이 많다는 n가족들은 매주 i훈련을 통해 책 속에서 그 해답을 찾고 있다. 각 사업장의 i훈련그룹에서 추천하는 코칭북들을 모아봤다.
북소믈리에이 책을 말하자면
사람들은 대부분 자신이 실제로 아는 것보다 더 많이 안다는 지식의 착각 속에 살고 있다고 합니다. 모르는 걸 인터넷에 검색해보기만 해도 자신이 그 주제에 대해 어느 정도 안다고 느낀다는 거죠. 이 책에서는 심리학, 로봇공학, 진화론, 교육학을 두루 살펴보면서 인간의 생각이 얼마나 얄팍하고, 또 얼마나 강력한 지를 말해줍니다.우리 그룹이 이 책을 선정한 이유는요.
내가 잘 알고 있다고 여겼던 분야도, 다른 사람에게 설명하다 보면 말문이 막힐 때가 있죠. 이 책에서는 개인이 모든 지식을 알려고 하지 말고,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모인 지식 공동체를 활용하라고 조언하는데요. 우리 그룹은 이 책을 통해 개인이 가진 지식을 모아 어떻게 팀워크를 이끌어 낼 수 있는지 알아보고, 협업 교육에 반영할 점이 있는지 찾아보고자 합니다.

그룹원들의 한 줄평
“내가 이렇게나 제대로 아는 게 없다니…”
“ 나에게 필요한 지식을 가지고 있는 전문가를 잘 활용한다면 훨씬 더 좋은 아이디어를 낼 수 있을 것 같다.”
“백지장도 맞들면 낫다는 옛말이 떠오르는 책!”

북소믈리에2이 책을 말하자면
우리가 사회 생활을 하면서 “상대방에게 발표를 잘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하는가?” 라는 질문에 저자의 노하우와 스타강사들의 사례를 분석해서 공유하는 도서입니다. 말을 잘하기 위해 먼저 자신의 생각을 잘 정리하고 스타 강사 등 다른 사람의 스피치를 분석하여 자신만의 스피치 방법을 개발해 나갈 수 있도록 가이드 하는 지침서와 같은 도서입니다.우리 그룹이 이 책을 선정한 이유는요.
과거에 비해 요즘은 자신의 생각을 자유롭게 얘기하고 공유하는 기회가 많아졌습니다. 업무에 있어서는 다양한 회의 자리나 승진 심사에서도 프레젠테이션을 통한 말하기 능력을 필수로 하며, QC그룹 업무는 내부 품질 안정화를 위해 유관부서와의 업무에서도 리딩이 필요하기 때문에 우리의 생각과 의견을 보다 논리적이고 자신있게 제시하는 방법을 습득하고자 이 책을 선정하게 되었습니다.그룹원들의 한 줄평
“ Mind map을 통해 논리적으로 생각을 정리하면 무조건 외우지 않아도 될 것 같은 자신감이 든다.”
“남을 매료시키는 스피치는 잘 구성된 하나의 스토리에서 나타난다.”
“ 말을 짜임새 있고 풍성하게 하는 방법을 알게 되었다. 이 책은 스피치의 정석이라고 봐도 된다.”
“ 말하기 다이어트와 같다. 불필요한 말을 과감히 빼버리고 질적으로 건강한 스피치 능력 향상에 도움이 된다.”
북소믈리에3이 책을 말하자면
인간관계가 틀어질까? 상대방이 상처받지 않을까? 자신보다 상대방을 생각하며 “YES”만 대답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상대방의 부탁, 기대를 충족 시키기 어려운 사정 생기거나 능력이 여의치 않은 사람들을 위해 글쓴이는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관계를 유지하면서도 상대방의 감정을 상하지 않게 거절하는 자기 표현 방식을 알려줍니다. 직장상사의 부정적인 말에 압도당하고 자존심마저 무너지게 하는 순간들, 친구의 별 것 아닌 듯한 말이 상처가 되는 순간들이 있습니다. 그런 순간에서 나만의 대처 법을 찾을 수 있도록 일상생활에서 우리가 한번쯤은 경험해봤을 주제로 다뤄진 책 입니다.우리 그룹이 이 책을 선정한 이유는요.
여러 부류의 무례한 사람을 피하거나 무조건적으로 친절하게 대하는 것이 아닌 올바른 대처 방법을 배우고 혹시나 내 자신이 다른 사람들에게 무례한 사람은 아니었는지 반성하고 잘못된 점을 반성할 수 있는 기회를 갖고자 이 책을 선정하게 되었습니다.그룹원들의 한 줄평
“ 항상 양보하지 않아도, 네 주장을 펼치더라도 미움 받지 않는다.”
“ 문제가 되는 발언임을 상기시켜주는 방법, 되물어서 상황을 객관화하는 방법, 상대가 사용한 부적절한 단어를 그대로 사용해 들려주는 방법, 유머러스하게 대답하는 방법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무례
한 사람에게 나만의 대처법을 갖춰야 한다.”